정치 > 시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시의회
연제창 의원, 용정산단 분양 수수료 불법 지급 의혹 최초 제기
기사입력: 2021/01/21 [15: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천매일뉴스


지난 18일 포천시의회 제6차 장자-용정일반산업단지 분양에 관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에서 용정산단 분양대행사 알선 수수료(중개 수수료) 지급에 대한 불법 의혹이 불거졌다.

 

연제창 의원은 이날 “2017년 4월부터 2020년 10월 까지 총36건의 분양 건수 중 26건이 B업체가 알선해 알선 수수료를 받았다”며 포천에코개발과 담당자와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실제로 B 업체에서 지급받은 수수료는 26건에 약 7억5천만원에 이른다. 연 의원은 또 “분양을 받기 위해 에코개발에 연락을 하면 잔여 토지가 없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 그러나 B업체로 연락을 하면 없던 토지가 생겼다”고 했다. 유착을 의심케 하는 대목이다.

 

수수료 지급에 관해서도 연 의원은 특위를 준비하면서 알게 된 사항 이라며“용정 산단에 입주한 업체 확인 결과 B업체로부터 어떠한 컨설팅을 받은 사실이 없다는 말을 들었다”며 재차 의혹을 제기했다.

 

이런 사정으로 B 업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B 업체는 2016년 9월 계약 만료된 분양사의 직원으로 근무하던 A씨가 설립한 회사로 2년간 급격한 사업 실적을 올렸다. 신생 회사가 2년간 26건의 분양 실적을 올릴 수 있었던 것은 포천에코개발의 일감 몰아주기가 없었다면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B 업체의 대표 최 모씨는 통화에서 “회사는 2017년 2월 8일 설립 했다”고 했다. B 업체가 최초 수수료를 지급 받은 날은 2017년 4월 28일 이다.

 

최 모 대표는 또 “거래처가 1만 곳이 넘는다. 참 열심히 회사를 방문하고 설득 하고 설명 했다. 수수료를 받은 것은 업체로부터 분양 확인서에 인감 증명서 등을 첨부해 정당히 지급 받은 것으로 어떠한 불법도 없었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포천에코개발 관계자는 “계약 당시 계약자와 B 업체가 함께 왔다”며“수수료 지급은 사업자 등록증 상 부동산 컨설팅, 중개업 등의 종목이 있으면 지급이 가능 하다”며 유착에 대해 선을 그었다.

 

또 “잔여 부지가 없었다는 것에 대해서는 절대 그런 일이 없었다”며 강하게 부인했다.

 

B업체와 포천에코개발 관계자의 극구 부인에도 의혹은 커지고 있다. 실제로 2019년 9월 용정산단 기업유치를 위한 포천시와의 업무협약으로 진행된 분양에 대해서도 수수료 지급 시도 정황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업유치 업무 협약을 물밑에서 주도한 사람은 C 씨지만 1억원이 넘는 수수료 지급은 기업 유치와는 관련이 없는 부동산 중개소에 지급 하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C씨는 “용정 산단 분양이 늦어진 것도 이제 이해를 할 수 있다. 잔여부지가 있음에도 수수료를 받을 욕심에 일감 몰아주기가 한 몫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마도 분양 확인서는 수수료를 받기 위해 필요하다는 말에 별 생각 없이 작성을 해 주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제창 의원은 “수수료 불법 지급 의혹과 함께 특혜 등에 대해 경찰의 수사가 필요하다”며 경찰의 수사를 촉구했다.

포천매일뉴스 포천매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포천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국립수목원과 함께 자연을 배우는 소소한 즐거움
국립수목원, 2021년 식물교실 참가자 모집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