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종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종합
사격장 대책위 강도 높은 투쟁 예고
강력한 집회 통해 힘 보일 것
알량한 돈 몇 푼으로 시민 우롱하지 마라!
기사입력: 2020/04/23 [08: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천매일뉴스

 

  © 포천매일뉴스


포천시 사격장 군 관련시설 범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 최명숙, 이하 대책위)는 22일 영중면 대책위 사무실에서 국방부와 군 소음 보상법 관련 현안 토의를 가졌다.

 

회의에는 대책위 최명숙 위원장 및 면 위원장, 포천시 의회 박혜옥 특위 위원장, 임종훈 의원, 국방부 김종덕 교육훈련 정책과장 등이 참석했다. 

 

대책위 관계자들은 회의에서 사격장의 근본적 문제를 지적하며 국방부 참석자들을 향해 강도 높게 해결책 제시를 요구했다.

 

이에 국방부 관계자는 상생자금 3천만원 지급을 제시 했지만 대책위 위원들을 더욱 분노케 했다.

 

‘군 소음보상법’은 2019년 11월 군용비행장, 군사격장 소음대책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에게 소송배상 수준의 소음피해 보상금을 지급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담고 있다. 

 

이날 회의는 사실상 대책위 새 집행부의 투쟁 방법을 알리는 장이되었다. 김민건 대책위 사무국장은 회의를 마치고 23일 ‘불무산’ 집회 신고를 하겠다“며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다. 

 

최명숙 위원장은 “사격장에 관련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 보다는 알량한 돈 몇 푼으로 시민을 우롱하지 말라”며“강력한 집회 통해 힘을 보일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대책위는 이날 회의에 앞서 지난 13일 포천시민의 요구 사항을 담은 건의문을 청와대 등에 보냈다. 건의문에서 대책위는 “그간 정치인이나 고위 공직자들은 수없이 피해지역을 다녀갔지만 아직도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포천시민들은 여전히 사격장 등 군사시설에 의한 피해에 방치된 채로 생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포천시민의 요구 사항으로 ▲현 무기체계에 맞는 과학화 훈련 시스템 구축으로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군은 마음 놓고 훈련할 수 있는 환경 조성, ▲청와대, 국방부, 국회, 외교부, 행정안전부 등 책임 있는 고위 공직자들의 영평 사격장, 승진 훈련장의 현장실사 후 포천시민 공감할 수 잇는 대책 제시 ▲군사 훈련시 사용하는 무기별, 화기별 아전거리 등을 명문화해 법제화를 요구했다.

포천매일뉴스 포천매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포천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포천자원봉사센터,「2020년 경기 사랑 愛 집 고치기」네 번째 활동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