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보건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치행정
보건소
포천시 치매 안심마을 조성....치매 걱정 없는 포천 만들기 나서
기사입력: 2020/01/14 [11:3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포천매일뉴스

 

  © 포천매일뉴스

 

포천시가 선단동 자작1통과 동교4통을 치매안심마을로 조성한다. 시는 14일 치매안심마을 현판 전달식 행사를 진행했다.

 

전달식에는 박윤국 포천시장, 자작1통 및 동교4통 이장과노인회장,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부두완 교수 등이 참석했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에 대한 올바른 인식개선으로 치매환자가 인간의 존엄성을 유지하면서 공동체의 일원으로 가족, 지역주민과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마을로 대부분의 지자체는 1개 마을을 선정하고 있으나 포천시는 자작1통과 동교4통 2개소를 운영한다. 

 

치매안심마을은 만60세이상 어르신에게는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 등 치매예방검진 사업을, 일반주민을 대상으로는 치매인식개선 교육‧홍보사업 등을 추진하게 된다. 

 

포천시 치매안심센터는 작년부터 치매안심마을 운영을 위해 치매예방 프로그램, 치매안심마을 사업설명회, 치매안심마을 운영위원회 구성 등의 사업을 추진해왔다.

 

또한 다양한 지역사회의 인적‧물적 자원 연계체계를 구축하고, 치매안전 환경조성과 치매인식개선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모두가 체감할 수 있는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설 계획이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여 치매환자는 물론 모두가 어우러지는마을을 만들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치매안심마을을 조성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포천매일뉴스 포천매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포천매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천체력인증센터 맞춤형 운동처방으로 인기몰이
주간베스트
광고
광고
광고
광고